상단여백
HOME 업계소식
SK에코플랜트, AWS와 탄소·폐기물 줄인 '제로시티' 구현한다
  • 김동준 기자
  • kdj@dailycons.co.kr
  • 승인 2022.06.22 10:36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왼쪽), 함기호 AWS코리아 대표가 기념 사진을 찍는 모습(SK에코플랜트 제공) 


 SK에코플랜트가 아마존웹서비스(AWS)와 전략적 협력 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SK에코플랜트는 AWS와 협력해 '제로시티'를 구현하기 위한 친환경 디지털 솔루션 및 플랫폼을 개발, 확산한다는 계획이다.

제로시티는 탄소 제로, 폐기물 제로가 구현되는 순환 경제 모델이다. 클라우드 기술을 활용해 환경 및 에너지 도전 과제를 해결하고, 폐기물의 자원화, 에너지화 및 이산화탄소 절감에 기여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폐기물 감소 및 재활용률 개선을 포함한 글로벌 지속가능성 과제 해결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SK에코플랜트는 AWS 클라우드 기술과 인프라를 활용해 환경산업 고도화를 위한 디지털 솔루션 및 데이터 플랫폼 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러한 디지털 솔루션은 향후 글로벌 환경 사업자 누구나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형 소프트웨어 형태로 구축될 예정이다.

양사는 폐기물 발열량을 예측하는 알고리즘, 하·폐수 처리시설의 탄소 저감을 위한 디지털 솔루션 개발 등에도 협력 중이다.

국내외 폐기물 소각시설, 하·폐수 처리시설에 디지털 기술을 적용할 경우 에너지 절감, 온실가스 감축 효과는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은 "우리가 추구하는 환경산업은 단기 이익을 추구하는 단순 폐기물 관리 사업이 아닌 순환 경제에서의 새로운 에너지 사업"이라며 "소각장은 발전소로, 매립장과 폐기물 처리시설은 메탄가스를 활용한 수소 생산 시설로 개발하는 등 환경산업에 대한 새로운 접근을 통해 전 세계에서 가장 앞선 환경기업으로 나아가고 우리의 환경 기술을 세계로 수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함기호 AWS코리아 대표는 "중대한 환경 도전 과제 해결을 위해 디지털 솔루션을 개발, 운영 중인 SK에코플랜트와 협력할 수 있게 되어 뜻깊게 생각한다"며 "이번 SCA 체결을 통해 더 나은 미래를 위한 친환경 디지털 솔루션 개발 및 확산을 지원하겠다"고 했다.

 

김동준 기자  kdj@dailycons.co.kr

<저작권자 © 일간건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