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설정책
원희룡 "창의적 공급정책 준비…광복절 이전 발표"(종합)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21일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차 부동산 관계장관 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2.6.21/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금준혁 기자,김진 기자 =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새로운 주택 공급의 창의성이 필요하다"며 새로운 공급정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원 장관은 21일 오후 KBS 인터뷰에서 "그동안 대출에 의존하다 보니 가계부채가 커져 지분을 투자한다든지 다양한 방식으로 실수요자가 선택할 수 있는 창의적 정책을 준비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부동산 투자를 모아서 리츠같은 곳이 지분을 인수해주고 장기적인 투자에 대해 수익을 돌려준다든지 등 투자와 금융기법(을 합친 것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원 장관은 "너무 오른 집값이 하향 안정화 되는게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자산형성을 할 수 있는 금융, 국가적 지원정책과 함께 입지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또 정부출범 100일 이내에 제시되는 250만호 이상의 공급 대책에 대해서는 "광복절 이전에 발표할 수 있도록 분과별로 구체적으로 짜고 있다"고 했다.

화물연대 파업을 두고는 "화물연대와 한편으로는 원칙을 지키고 대화하면서 어려움에도 공감했다"며 "지금은 기름값이 오르면 정부보조금만 주는데 유가 연동되는 운임을 도입하는 방안 깊게 검토 중이다"고 전했다.

한편 원 장관은 앞서 진행한 연합뉴스TV 인터뷰에서 "여야정이 함께 협의기구를 통해서 졸속이 아닌, 시장을 무시한 획일적 통제가 아닌 지속가능하고 현장에서 잘 작동하면서 임차인을 더 잘 보호할 제도를 제대로 만들어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날 발표된 임대차 대책에 대해 "문제가 심각해서라기보다 선제적인 것"이라며 "만에 하나 있을 문제점도 해결하기 위해, 서민을 보호하기 위해 정부가 먼저 움직인 것"이라고 부연했다.

편집부  news@dailycons.co.kr

<저작권자 © 일간건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