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설뉴스
6월 주택사업경기 전망 '먹구름'…세종·충남 큰 폭 하락
  • 김동준 기자
  • kdj@dailycons.co.kr
  • 승인 2022.06.23 12:01
주택산업연구원 제공. 


 전국 주택사업 경기가 더 나빠질 것으로 전망됐다.

23일 주택산업연구원(주산연)에 따르면 6월 주택사업경기전망지수는 지난달보다 18.5포인트(p) 하락한 64.1로 집계됐다.

주택사업경기전망지수는 주택 사업자가 경기를 종합적으로 판단하는 지표다. 0~85는 하강 국면, 85~115는 보합 국면, 115~200은 상승 국면으로 해석한다.

전망지수는 지난 4월 101.2를 기록해 10개월만에 100을 웃도는 수치를 기록했지만 지난달 다시 80대로 내려앉았고, 이달에는 60대를 기록했다.

수도권은 전월 90.5에서 81.6으로 8.9p 하락했고, 수도권 외 지역은 81.8에서 74.6으로 7.2p 하락했다. 특히 최근까지 낙관적으로 전망되던 세종(100.0→78.9)과 충남(105.8→72.2)의 전망치가 각각 21.1p, 33.6p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전반적인 주택사업경기 악화 분위기 속에서도 광주(86.3), 전남(81.8), 충북(73.3), 울산(80.0) 등 4개 지역은 사업경기가 개선될 것으로 전망됐다.

주산연은 "광주, 전남, 충북은 일견 회복세에 접어든 것으로 보이지만 전년도에 비하면 전반적으로 불황"이라며 "울산은 5월 전망치가 큰 폭 하락한 것에 대한 기저효과가 반영돼 상대적으로 주택산업경기를 낙관적으로 전망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재개발 수주지수는 전월 대비 1.1p 하락한 88.4로, 재건축 수주지수는 11.4p 하락한 84.0으로 각각 집계됐다.

전월 대비 전국 자재수급은 2.3p(56.1→58.4), 자금조달은 2.6p(71.4→74.0) 각각 상승해 미미한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됐다.

주산연은 "정부와 업계는 지속적인 소통으로 해결책을 모색해야 한다"며 "주택사업자는 단기 사업이익 극대화보다는 생존을 위한 스탠스에 사업전략의 비중을 두고 시장불안정성으로부터 받는 영향을 최소화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동준 기자  kdj@dailycons.co.kr

<저작권자 © 일간건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