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소식 아파트/주택
서울시-한국주택금융공사-(재)한국사회투자 업무협약

[서울=글로벌뉴스통신] 서울시는 청년 등 주거취약계층 주거복지 향상을 위해 추진 중인 노후 고시원 등 비주택을 활용한 '리모델링형 사회주택 사업'과 관련해 지난 9일(금) 한국주택금융공사 및 (재)한국사회투자와 3자 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리모델링형 사회주택 사업"은 사회적 기업 등 사회적 경제 주체가 낡은 고시원 등 비주택을 리모델링하여 청년층을 위한 셰어형 사회주택으로 공급하는데, 서울시가 임대기간에 따라 전체 리모델링 비용의 60~80%(최대 1.5억~ 2억 원)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서울시는 민간사업자 리모델링비 지원뿐만 아니라, 직접 노후 고시원을 매입하여 지역 앵커시설로서 '민 지원형 사회주택'과의 클러스터도 형성할 계획이다. 이는 스터디룸, 협업 공간(Co-working space), 문화 공간 등 다양한 청년 활동 공간(커뮤니티공간)을 확보하고, 청년창업지원센터 등 지역자원과의 연계하기 위해 올해 신규 사업으로 신림 고시촌 지역에 2개동(동별 약 300평 규모)을 매입하여 추진 중이다.

정유승 주택건축국장은 "요즘 지ㆍ옥ㆍ고(반지하‧옥탑방‧고시원)라는 신조어로 대변되는 청년층의 주거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서울시가 직접 노후 고시원을 매입하여 저렴한 임대료로 주거공간과 함께 다양한 청년 활동 공간이 마련된 청년 사회주택을 공급해 나갈 계획이다"라며, "이번 한국주택금융공사와의 업무협약이 리모델링형 사회주택 공급을 활성화하고, 혁신적인 공간디자인으로 청년을 위한 이상적인 셰어형 주거모델을 제시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http://www.globalnewsagenc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여민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