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설정책 지방자치단체
원룸·다가구주택 상세주소(동·층·호) 직권 부여오는 22일부터 도로명주소법 개정·시행돼 직권 조사 후 부여 가능
   
▲ 대구광역시
[피디언] 대구시는 오는 22일부터 원룸·다가구주택 등의 상세주소(동·층·호) 직권 부여가 시행된다고 밝혔다.

상세주소는 도로명주소를 구성하는 법정주소로, '2층 201호', '101동 3층 302호'와 같은 건물의 동·층·호수를 말한다.

지금까지는 아파트 등 공동주택은 동·층·호수까지 도로명주소로 부여했으나, 원룸·다가구주택 등은 소유자나 임차인이 신청해야 동·층·호수를 도로명주소로 부여 할 수 있었다. 하지만 오는 22일부터 '도로명주소법'이 개정·시행돼 원룸·다가구주택 등의 건물소재지 구·군에서 직권으로 조사 후 소유자나 임차인의 의견수렴을 거쳐 상세주소를 부여할 수 있게 됐다.

원룸·다가구주택 등의 상세주소 부여에 궁금한 사항에 대해는 소재지 구·군(도로명주소 담당부서)에 문의하면 된다.

대구시 김광철 도시재창조국장은 "원룸·다가구주택의 상세주소 부여로 각종 우편물 및 택배, 고지서 등의 수취가 편리해지고 응급상황 발생 시 정확한 위치를 파악 할 수 있어 신속한 대응이 가능하는 등 시민들의 생활이 한층 편리해 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피디언 (http://www.pedie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명재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