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설뉴스
가스공사, 건설현장 산업재해 발생률 뚝최근 3년간 연평균 60%↓…공공기관 발주 공사 최저 재해율

[이투뉴스] 한국가스공사(사장 직무대리 안완기)의 건설현장 산업재해 발생률이 3년 연속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다.

한국가스공사에 따르면 공사가 발주한 건설공사 현장 산업재해 발생 건수는 2015년 7년에서 2016년 5건, 2017년 1건으로 최근 3년간 연평균 약 60%의 감소율을 나타냈다. 이 같은 성과는 그동안 가스공사가 꾸준한 노력을 기울인 공사현장 안전관리 및 제도 개선이 뒷받침된데 힘입은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가스공사는 지난 8월 국무총리가 주재한 제8회 국정현안점검 조정회의에서 의결된 '중대 산업재해 예방대책' 관련 안전관리 예산 증액 방침을 이미 2015년부터 시행하고 있다. 선제적 제도개선을 시행한 셈이다.

가스공사는 2015년 '계약업무 관리지침'을 개정해 추정가격 300억원 이상 건설공사 계약의 산업안전보건관리비 계상에 낙찰률을 배제함으로써 실질적인 증액 집행 효과를 거뒀다. 또한 올해 상반기 건설공사 공종별 안전성 평가 실시 후 고위험 작업에 대한 불시점검으로 건설현장 재해를 획기적으로 줄였다.

이를 통해 가스공사는 공공기관 발주공사 최저 수준의 재해율(2016년 기준 가스공사 0.1%, 공공기관 평균 0.46%)을 달성했다.

한편, 가스공사는 12월부터 낙찰률 배제 공사 대상을 기존 추정가격 300억원에서 50억원 이상 공사로 확대 적용해 소규모 건설 현장도 산업안전보건관리비가 충분히 지급되도록 할 방침이다. 또한 건설공사 제도 개선과 더불어 터파기 작업 및 타워크레인 작업 등 고위험 작업에 대한 현장점검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채제용 기자 top27@e2news.com

<ⓒ이투뉴스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빠르고 알찬 에너지·경제·자원·환경 뉴스>
<ⓒ모바일 이투뉴스 - 실시간·인기·포토뉴스 제공 m.e2news.com>
 
< 저작권자 ⓒ 이투뉴스 (http://www.e2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채제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