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소식 아파트/주택
아파트 미분양발생 지속관리 추진미분양 해소를 위한 관계기관 간담회 개최
   
▲ 월별 미분양 추이
[피디언]충북도는 지난해부터 급격히 증가한 청주지역 아파트 미분양주택의 지속적인 관리를 위해 오는 15일 건축문화과 주관으로 경자청·청주시·충주시의 사업계획승인부서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 대한주택건설협회 관계자가 참여하는 간담회를 개최한다.

충북도에서는 금번 간담회를 통해 현재 추진중인 미분양주택 억제방안에 대해 사업계획승인부서의 지속적인 노력을 당부하고, 2018년 아파트 공급계획에 따른 미분양 증가추이 검토 및 이에 대한 추가 대책방안을 관계기관과 함께 모색할 계획이다.

그동안 충북도에서는 지난해 급격히 증가한 미분양주택의 해결을 위해 지난 7월과 8월 두 차례에 걸쳐 시·군 사업계획승인부서와 주택건설협회, 충북연구원, LH 등 관계기관이 참여하는 간담회를 개최한 바 있으며, 주요 대책방안으로 분양시기 조정, 분양주택의 임대주택 전환 추진 등의 대책을 수립하고 관련 기관에 이에 대한 협조를 당부한 바 있다.

이에 따른 후속조치로 청주시에서는 아파트 시행사들과 간담회 개최 및 행정지도 등을 통해 동남택지개발지구 일부 단지에 대해 시행사의 분양시기를 조정하고 분양주택을 임대주택으로 전환토록 했으며, 경자청에서도 오송 바이오폴리스지구 내 분양주택을 임대주택으로 전환 추진하거나 기반시설이 갖추어진 이후로 분양계획을 연기하도록 한 결과, 지난 12월말 기준 충북도내 미분양 물량은 4,980호로 지난 6월 7,108호 대비 30%(2,128호) 감소하게 됐다.

충북도는 2018년 청주지역 아파트 공급물량이 11,000호로 예상됨에 따라 시행사의 분양시기 조정, 임대주택 전환 추진 등을 최대한 독려하는 한편, 추가 대책방안으로 동남지구 등 공공택지에서 분양승인 시 분양가심사위원회의 엄정한 심사를 통해 분양가를 최대한 낮추는 방안과 LH로 해금 기존 다가구주택 매입임대사업을 미분양주택 매입 후 추진하는 방안 등에 대해도 관계기관과 함께 논의할 계획이다.

충북도 관계자는 지속적인 미분양주택 관리를 위한 모니터링 실시와 관계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미분양 물량 증가를 최대한 억제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피디언 (http://www.pedie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김보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