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에너지/환경
에너지절약의 전문가! ‘부산 에너지홈닥터’가 간다에너지 방문진단 및 맞춤형 컨설팅으로 클린에너지 부산 선도
   
▲ 에너지진단 희망세대 모집
[피디언]부산시는 에너지 절약 전문가가 직접 세대를 방문해 에너지 소비패턴을 진단하는 맞춤형 컨설팅인 ‘부산 에너지홈닥터 사업’을 오는 4월부터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시는 겨울철 한파로 인한 전기사용량 급증으로 전력수급 및 에너지절약 대책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여름철 전력난에 대비하고 세대별 에너지 절약방법을 제시하기 위해 이번 사업을 추진한다.

올해는 연간 총 전기사용량 1.4Gwh, 요금 3억원 절감 목표로 북구, 사하구, 금정구, 사상구 등 총 4개구 1,840세대에 대해 사업을 시행한다.

‘부산 에너지홈닥터’는 각 세대를 직접 방문해 에너지 사용실태를 점검하고 맞춤형 에너지 절약방법을 제시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주요내용은 ▲전력량 측정기를 사용해 사용전력과 대기전력(사용하지 않고 낭비하는 전력) 진단, 불필요한 전력 소모량을 눈으로 보여주고 사용습관 변화를 통한 에너지 절약법 ▲절전형 멀티탭 사용 등 대기전력 절감 방안 ▲LED 등 고효율기기사용 홍보 ▲미니태양광 발전 지원 사업 등 부산시 클린에너지 정책을 홍보한다.

시는 ▲3월 12일부터 23일까지 에너지홈닥터 40명을 모집 ▲3월 26일부터 28일까지 한국에너지공단, 기후환경 네트워크 주관으로 3일간 전문양성교육 실시 ▲4월부터 각 구별 에너지진단 희망세대에 대해 컨설팅 전문가로 본격 활동할 계획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2017년에 남구, 동구, 사하구 등 3개구 1,417세대에 사업을 시행해 연간 총 전기사용량 1.3Gwh, 요금 2억5천만 원을 절감했으며, 올해는 연간 총 전기사용량 1.4Gwh, 요금 3억원을 절감코자 한다. 이는 세대당 연간 16만원의 요금을 절약할 수 있으며, 2017년 사업대비 전기사용량 8% 절감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한편, ‘부산 에너지홈닥터’ 사업은 2012년부터 7년째 추진되고 있는 사업으로 전기에너지 절약, 고효율기기 사용홍보 등 에너지 컨설팅이라는 사업목표에 부합되도록 올해부터 ‘부산 그린코디’에서 ‘부산 에너지홈닥터’로 명칭을 변경했다.
 
< 저작권자 ⓒ 피디언 (http://www.pedie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