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설뉴스
옥외광고업무 우수‘국무총리 표창’수상불법광고물 정비, 옥외광고업무 역량 분야 등에서 좋은 평가
   
▲ 불법광고물 흔적 지우는 직원들
[피디언]영등포구가 행정안전부에서 실시한 ‘2017년 옥외광고업무 평가’에서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국무총리 표창’ 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이번 평가는 전국 시·도 및 시·군·구를 대상으로 지난 2017년 1월부터 2017년 11월까지 옥외광고업무 전 분야에 대한 실적을 종합적으로 평가한 것으로 바람직한 옥외광고 문화 정착에 기여한 기관에 주는 상이다.

영등포구는 불법광고물에 대한 종합적인 정비 대책을 수립해 깨끗하고 쾌적한 도시환경 조성을 위해 옥외광고물 정비 및 단속활동을 꾸준히 펼쳐온 노력과 성과를 인정받아 기관표창을 받게 됐다.
그동안 구는 △수거보상제 △광고물 365감시반 △불법광고물 흔적지우기 사업 등을 적극 추진해 광고물 정비·단속에 눈에 띄는 성과를 올렸다.

평가 대상기간 동안 고정광고물 1,143건, 현수막·벽보·입간판 238만여 건을 정비하고 영등포로 간판개선사업, 위험간판 일제조사 및 정비 추진으로 쾌적하고 안전한 거리 환경 조성에 앞장섰다.

또 △공공시설물에 지저분하게 붙어 있던 특수 광고물 흔적 지우기 사업 △불법광고 부착방지판 설치 및 특수도료 도포 △구민 전단지 배부대 설치 △불법유동광고물 야간·주말 특별정비활동 △중국동포 밀집지역 간판 정비 등 특수사업 추진을 통해 깨끗한 도시 미관 조성에 끊임없이 노력했다.

전주, 가로등 같은 공공시설물에 특수 표면처리된 부착방지판을 설치해 불법 광고물 부착을 원천 봉쇄하고, 합법적으로 전단지를 배부하고 홍보할 수 있는 ‘구민전단지 배부대’ 를 설치해 길거리에 무단으로 부착되고 버려지는 전단지를 줄이는 효과를 냈다.

한편 구는 지난해 12월 ‘2017년 서울시 옥외광고물 수준향상 평가’에서도 우수 자치구로 선정, 서울시로부터 인센티브 지원을 받게 되면서 광고물 개선사업에 더욱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구 관계자는 “앞으로도 아름답고 쾌적한 명품도시 영등포로 거듭날 수 있도록 건전한 광고문화 정착 및 불법광고물 정비사업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 저작권자 ⓒ 피디언 (http://www.pedie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피디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