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분양소식
'김포한강 동일스위트' 모델하우스 위치안내문자 서비스, 방문예약특별분양혜택 제공
   
 

[문화뉴스 MHN 이우람 기자]최근 5년간 지역 내 아파트 시세가 상승한 김포 한강신도시 이주 러쉬가 진행 중이다. 김포는 서울에서 가까워 서울 출퇴근이 편리한데다 상대적으로 저렴한 비용으로 내 집 마련이 가능해 배후 수요가 탄탄해지고 있는 지역으로 꼽힌다. 이로 인해 아파트 수요도 급증하고 있으며 개통 예정인 김포도시철도 개통 호재도 김포한강신도시의 선호도를 견인하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김포 한강신도시 은여울공원을 사이에 두고 1, 2단지가 위치한 '김포 한강 동일스위트 더파크'의 분양이 속도를 내고 있다.

경기도 김포시 김포 한강지구 Ac-06, Ac-07블럭 택지개발구역에 들어서는 이 아파트는 현재 선착순 동∙호 지정 계약이 진행 중으로 단지는 지하 2층~지상 29층, 12개동, 1,021세대 규모로 조성되는 1단지와 지하 2층~지상 26층, 8개동, 711세대 규모로 조성되는 2단지 등 2개 단지 총 1,732세대 규모로 지어진다.

김포 한강 동일스위트 더파크는 전 세대가 전용면적 84m²로 구성되며 A, B, C 등 3가지 타입으로 구성된다. 모델하우스 오픈 당시 우수한 내부 상품성과 주변 시세 대비 저렴한 분양가로 많은 관심을 받았다. 분양가는 3.3m²당 900만원대부터 시작이며 계약금은 1100만원(확장비 포함)이다. 중도금 전액 무이자 혜택도 제공할 예정이다.

신설을 앞둔 김포도시철도 마산역이 도보 거리로 조성되고 있어 지하철 5ㆍ9호선 및 공항철도 환승역인 김포공항역에 편리하게 도달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공덕, 영등포구청, 여의도, 강남 등 주요업무지구로 이동하기 용이하다. 지하철 개통 이전 미리 내 집 마련을 하려는 부부들로 김포 동일스위트 모델하우스는 연일 성황 중이라는 게 모델하우스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여기에 디지털미디어시티, 여의도, 광화문, 마곡, 강남 등 서울의 주요 도심을 잇는 M버스 정류장이 인접해 광역도로망 이용이 용이하며 M버스 외에도 제2외곽순환도로와 김포한강로, 자유로 등을 이용해 올림픽대로와 강변북로 등을 이용하기 편리해 도심지역 출퇴근도 편리할 것으로 보인다.

김포 올림픽대로를 잇는 김포한강로 이용 시 대기업 연구단지가 들어서는 마곡 업무단지 위치까지 30분 이내 출퇴근이 가능해 향후 마곡 개발이 끝나는 2020년까지 수요가 계속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다양한 타입이 적용돼 라이프스타일에 따른 선택이 가능하며 4Bay 남향형으로 단지가 배치돼 있는 판상형 구조로 높은 채광 효율과 개방감을 누릴 수 있다. 또한 대지면적 40% 이상이 중앙광장, 잔디마당, 놀이터, 주민운동시설 등의 조경시설로 설계돼 주거 쾌적성이 클 것으로 기대된다. 단지 내에는 피트니스센터와 골프연습장, 사우나, 맘스카페, 키즈플레이존 등 다양한 커뮤니티 시설이 마련될 예정이어서 입주민의 편의성을 도모한다.

단지 내 풍부한 조경시설 외에도 수목원과 메타세콰이어숲, 파크볼장, 조깅트랙 등을 갖춘 대규모 은여울공원과 가현산 등과 맞닿은 숲세권 입지를 확보하고 있어 풍부한 녹지 환경을 누릴 수 있다. 인근의 풍부한 녹지 조망이 가능한 김포한강신도시 동일스위트 더파크(일부 가구 제외)는 1단지와 2단지가 은여울공원을 사이에 두고 마주보고 있는 입지를 확보하고 있어 조망권 프리미엄을 누릴 수 있을 전망이다. 

김포한강신도시 동일스위트 더파크 관계자는 "최근 김포한강신도시가 다양한 개발호재로 인해 상권, 학군, 역세권 등 다양한 프리미엄을 누릴 수 있다"며 "단지 인근으로 2019년 3월 개교 예정인 도곡초등학교와 은여울중학교 등의 교육환경과 이마트 등 다양한 생활편의시설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현재 사전예약 후 모델하우스를 방문하면 홍보관 내 모델하우스 유니트 관람이 가능하며, 방문예약 특별혜택 사은품을 증정한다. 주택홍보관이 개관 중으로 대표전화번호를 통해 모델하우스 방문 예약 시 일반분양가 및 모델하우스홍보관 위치, 무료주차 안내를 받을 수 있다.

pd@munhwanews.com

 
< 저작권자 ⓒ [문화뉴스] (http://www.munhw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