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업계소식
GS건설, 186t '괴물 터빈' 하늘로 띄우다
[뉴스토마토 김현우기자] GS건설이 항공 운송의 한계에 도전했고, 그 도전에 성공했다.
 

GS건설은 지난 12일 186톤이나 나가는 가스터빈 발전기를 항공기에 실어, 독일에서 중앙아시아의 아르메니아까지 옮기는데 성공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운항에는 세계 화물 항공기 중에서 가장 크고 오직 1대뿐인 안토노프 AN-225기가 투입됐다.
 
특히 186톤은 이 항공기의 최대 기록이었던 146톤을 넘어선 것으로, 이번 운항은 기네스북에 기록될 예정이다.
 
운반된 증기터빈은 GS건설이 아르메니아에 건설중인 화력발전소에 설치된다.

아르메니아는 주변에 바다가 없고, 900m 고지에 위치하고 있기 때문에, 그 동안 육상수송이 가능한 소형 발전소만 지어졌다.
 
뉴스토마토 김현우 기자 Dreamofana@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코스피 1410선 '경합'...코스닥 '활발'
▶건설주, 차기 주도주되나?
▶(이슈주분석)"GS건설, 외형성장 비해 이익률 아쉬워"
▶GS건설, 1Q 영업익 1186억…전년동기比 14.9% ↑
▶(투자Box)'봄봄봄봄 봄이 왔어요~ 건설시장에도 봄이 왔어요'
최신 종목진단 동영상

2009-08-12

2009-08-12

2009-08-12

2009-08-12

2009-08-11

2009-08-10

2009-08-10

2009-08-07

2009-08-07

뉴스토마토  

<저작권자 © 일간건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