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부기관
산림청, 해외 산림인턴 20명 선발... 20일 발대식 개최
   
▲ 2019년 해외 산림인턴 발대식 개최 모습
[데일리프레스] 산림청은 해외 산림분야 전문가 양성을 위해 '2019년 해외 산림인턴' 20명을 선발하고, 20일 경기도 남양주시 진접읍 산림교육원에서 발대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해외 산림인턴 제도는 산림분야 해외 직장체험을 통해 청년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고 글로벌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2009년 도입됐다. 지난해까지 모두 239명을 선발해 15개국 33개 기업 및 기관에 파견했으며 이 중 127명이 취업하는 성과를 거뒀다.

앞서 산림청은 이번에 선발된 청년들을 대상으로 지난 11일부터 8일간 산림교육원에서 현지생활 적응과 위기상황 대처능력 강화를 위한 사전교육을 실시했다.

청년인턴들은 인도네시아, 솔로몬제도, 파라과이 등 5개국에 진출한 우리기업들의 해외 조림 사업장과 유엔식량농업기구, 유엔사막화방지협약, 아시아산림협력기구 등 6개 국제기구에서 약 6개월간 해외 산림현장 경험과 관련분야 취업 기회를 갖는다.

한편, 산림청은 올해 다양한 분야의 전공자들에게 참여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조경부문까지 모집대상을 확대하고 조경 전공자 2명을 선발했다.

또 참여자의 실무경험과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인턴 기간을 당초 최장 8개월에서 10개월로 연장했다.

인턴 종료 후 미취업자에 대해서는 국내 고용센터, 해외취업 지원센터 등과 연계해 구직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박종호 산림청 차장은 "해외 산림현장 경험을 통해 청년들이 산림분야에 대한 열정과 의지를 다지고, 해외 산림자원 개발과 국제 산림협력 분야의 전문가로 성장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보람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일간건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보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