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설뉴스
메카로, 150억원 규모 신공장 건설 계약 체결
메카로 평택 신공장 조감도

반도체 장비 부품 및 화학 소재 전문 기업 메카로(대표이사 이재정)가 평택 신공장 건설을 위한 시공 계약을 체결했다고 22일 공시를 통해 밝혔다.

이번 신축에는 150억원이 투자될 예정이며 전액 자체 자금을 활용할 계획이다. 신공장(토지: 9159.2㎡, 건물(연면적): 1만2366.45㎡)은 지하 1층 지상 4층 규모로 올해 2월 착공에 들어가 12월 완공될 예정이다.

메카로는 기존 히터블록 생산공장은 생산 포화 상태로, 글로벌 반도체 기업의 시설 투자에 따라 추가 수요를 대비하기 위해 신공장 건설을 추진하게 됐다며 신규 공장에는 자동화 시스템이 도입될 예정으로 향후 원가 절감은 물론 생산력 향상에 따른 매출 증대도 기대된다고 밝혔다.

메카로는 연말 신공장이 완공되면 기존 평택 공장에서 생산하고 있는 히터블록과 개발 중인 신규 제품의 생산을 신공장에서 진행할 계획이다.

히터블록은 반도체 기판인 실리콘웨이퍼에 열에너지를 균일하게 공급하는 기능성 핵심 부품으로 메카로가 국내 시장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다. 해당 제품은 반도체 공장에서 꾸준히 사용되는 소모품으로 팹 증가에 따라 수요가 지속 증가하는 추세다. 특히 메카로의 히터블록은 해외 경쟁사 제품 대비 성능과 가격에서 모두 경쟁력을 갖춰 최근 주문이 확대되고 있다.

메카로는 전구체를 생산하는 음성 신공장에 이어 평택 신공장 건설이 마무리되면 시장 확대에 박차를 가한다는 전략이다. 주력 제품의 생산 능력이 확대되면 고객 대응력이 높아져 매출처 다변화를 적극적으로 진행할 수 있다는 것이 회사의 입장이다.

이재정 메카로 대표는 “음성 화학공장 증설에 이어 평택 신공장 신축으로 회사는 한층 더 높은 경쟁력을 갖추게 됐다”며 “향후 매출처 다변화와 신규사업 진행을 통해 성장성을 확보하는 동시에 실적 향상에도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언론연락처:메카로 홍보대행 서울IR PR팀 임준형 차장 02-783-0653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이수용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일간건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용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