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설뉴스
신영, 여의도 MBC부지 복합단지 오피스텔 7월 우선 분양
브라이튼 여의도 조감도

서울 여의도 옛 MBC 부지에 들어서는 복합단지의 오피스텔이 먼저 선보인다.

신영, GS건설, NH투자증권으로 구성된 '여의도MBC부지 복합개발PFV'는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31번지(옛 MBC 부지)에 지하 6층~지상 최고 49층 4개 동 규모의 복합단지 '브라이튼 여의도'를 조성한다고 27일 밝혔다.

브라이튼 여의도는 전용 84~136㎡ 아파트 454가구와 전용 29~59㎡ 오피스텔 849실, 오피스 및 상업시설로 구성됐다. 시행사는 우선 7월 오피스텔 물량을 먼저 선보일 계획이다. 아파트는 연내 공급 예정이다.

단지는 걸어서 생활 인프라를 이용할 수 있는 원스톱 생활환경을 갖췄다. 지하철 5·9호선 환승역인 여의도역과 지하철 5호선 여의나루역 사이에 위치한 더블 역세권 입지며 여의도환승센터도 도보권에 있다.

여의도 상권과 여가, 문화생활시설도 풍부하다. IFC몰을 비롯해 단지 바로 앞에 파크원(2020년 예정)이 들어설 예정이다. 파크원에는 서울 시내 최대 규묘인 현대백화점이 입점할 계획이다. 이밖에 여의도공원과 여의도한강공원, 샛강생태공원 등이 있어 쾌적한 생활환경을 누릴 수 있다.

분양 관계자는 "오피스텔이 부족했던 여의도에서 높은 희소성을 갖추고 핵심 인프라도 쉽게 누릴 수 있는 입지"라며 "향후 여의도 랜드마크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예상돼 수요자의 관심이 높다"고 했다.

모델하우스는 7월 중 개관 예정이며 홍보관은 서울 영등포구 유화증권빌딩에 있다. 입주는 2023년 상반기 예정이다.

한영주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일간건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