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설뉴스
'건폐율 42%' 한남3구역, 연내 시공사 선정할까
서울 용산구 한남뉴타운 모습

서울 용산구 한남뉴타운 3구역(이하 한남3구역)에 대형건설사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사업비 1조5000억여원 규모의 한남3구역은 강북 재개발 최대어로 올 하반기 시공사 선정을 앞두고 있으나 최근 사업시행계획 변경 여부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올랐기 때문이다. 사업시행계획 변경 여부에 따라 시공사 선정 시기도 달라질 수 있어서다.

5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한남3구역 재개발조합은 지난 5월 말부터 지난달 21일까지 3880여명의 조합원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조합이 설문조사에 나선 것은 한남3구역 건폐율이 지나치게 높다는 지적이 나와서다. 건폐율은 대지면적에 대한 건축면적의 비율을 말한다. 이 비율이 높을수록 건물이 빽빽하게 들어서 주거환경이 상대적으로 떨어진다.

한남3구역의 현행 건폐율은 42%다. 사업지 대지면적은 28만5830㎡로 한남뉴타운에서 3분의 1을 차지할 정도로 가장 크지만, 서울시 방침으로 고도 제한을 적용해 최고 층수는 22층(90m)이다. 3종일반주거지역(최고 35층)보다 낮다 보니 아파트를 촘촘하게 지을 수밖에 없다. 조합은 임대 876가구를 포함해 총 5816가구를 조성할 계획이다.

서울 일반 신축아파트의 건폐율은 20%대다. 건폐율이 높아 주거 쾌적성이 떨어질 수 있다는 지적을 받은 강남구 개포동 디에이치자이개포(개포주공8단지 재건축)도 28%다.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한남3구역은) 높은 건폐율로 일조권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한영주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일간건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