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설뉴스
"도로 위에 공공주택"…서울시 '북부간선도로 입체화' 본격화

 

북부간선도로 상부 인공대지 조성 후 단절된 지역의 연결 복원 상상도./자료제공=서울시

서울시가 중랑구 북부간선도로 '신내IC~중랑IC' 구간 상부에 인공대지(약 7만5000㎡)를 만들고, 공공주택 1000가구를 비롯해 주거·여가·일자리가 어우러진 콤팩트시티를 조성한다. 이전에 없던 신개념의 공공주택 모델이다.

서울시와 사업대행자인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5일 '북부간선도로 입체화 사업'을 본격화한다고 밝히며 그 밑그림을 공개했다.

사업대상지는 북부간선도로 '신내IC~중랑IC' 약 500m(면적 2만3481㎡) 구간과 신내차량기지 인근 저층 창고 부지(3만3519㎡), 도로 북측 완충녹지 일부(1만7675㎡) 등 총 7만4675㎡이다.

시는 북부간선도로 위를 터널로 덮는 방식으로 상부 공간에 인공대지를 만든다. 이 위에 청년과 신혼부부를 위한 공공주택(청신호 주택) 1000가구를 짓게 된다. 서울시는 지난해 말 '주택공급 5대 혁신방안'을 통해 저이용 공공시설인 도로 상부 개발 계획을 밝힌 바 있다.

북부간선도로 상부 인공대지 위엔 공공주택 외에도 보육시설과 같은 사회간접자본(SOC) 시설, 일자리와 관계된 업무·상업시설이 들어선다. 지역 내 자족기능을 확보한다는 취지다.

그 밖에 주변 공간을 최대한 활용해 인근 지역주민도 이용할 수 있는 녹지 공간을 마련하고, 도시농업시설, 여가활동을 위한 공동이용시설 등을 촘촘하게 배치한다.

북부간선도로 입체화 후 오픈 스페이스, 입체 보행로, 생활SOC 및 청신호주택 등이 조성된 상상도./자료제공=서울시

또 현재 북부간선도로로 가로막혀 있는 신내역과 기존 주거지(신내3지구)를 공중보행길(스카이웨이)로 연결한다. 서울 동북권과 수도권 신도시를 연결하는 관문이자 교통 요충지인 일대의 잠재력을 살리고, 오랫동안 단절됐던 지역을 잇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 측은 "도로 위 도시라는 점에서 비롯되는 소음, 진동, 미세먼지 등 우려와 관련해서는 전문가 자문회의를 통해 해결 가능하다는 검토의견을 받았다"며 "향후 설계단계에서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안전하고 친환경적인 최적의 공법을 채택해 적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시는 속도감 있는 사업 추진을 위해 해당 사업지 일대를 ‘공공주택지구’(신내4 공공주택지구)로 지정하기로 했다. 지구 지정이 되면 도시계획위원회 심의, 환경·교통 영향평가 등 각종 심의를 통합심의로 받게 돼 사업 절차가 대폭 간소화된다.

시는 주민의견 수렴절차를 거쳐 연내 지구지정을 마무리하고, 10월 중 국제현상설계 공모를 통해 설계안을 채택할 계획이다. 내년 지구계획 및 주택건설사업 승인, 실시설계를 거쳐 이르면 2021년 하반기에 착공한다는 목표다. 2025년이면 입주가 이뤄질 것으로 내다봤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번 사업에 대해 "단순히 (주택) 물량만 확대하는 것이 아니라 혁신적인 모델을 도입해 도시의 입체적 발전까지 이끌어내겠다”며 "북부간선도로의 콤팩트시티가 도시공간 재창조 효과를 내고, 단절을 극복해 지역발전의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세용 SH공사 사장은 "이 사업으로 그동안 북부간선도로로 인해 단절되고 고립돼 생활하기 불편했던 신내IC 일대가 중랑구의 중심생활권으로 탈바꿈돼 서울의 새로운 랜드마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영주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일간건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