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설뉴스
서울 신축 아파트값 ↑…분양가상한제 공급 우려 '반사이익'
서울의 고가주택의 가격이 2010년 이후 9년동안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KB국민은행이 내놓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1월 기준 서울의 주택 상위 20%(5분위 주택)의 평균 가격은 13억6천818만원으로, 지난해 같은 달(11억9천992만원)보다 14.02% 상승했다. 서초구 반포동 반포자이와 래미안퍼스티지, 강남구 개포동 주공1단지, 대치동 은마아파트 등의 매매가격이 포함된 KB선도아파트 50지수는 올해 1월 기준 지난해 같은 달보다 21.15% 상승했다. 사진은 이날 서울 서초구 반포 자이 아파트. 

"6월까지 대부분의 문의가 재건축이었는데 최근에는 (재건축 문의가) 많이 줄었습니다. 대신 새로 입주한 아파트 매물 문의가 늘었습니다."(개포동 A공인중개업소 대표)

정부의 추가 규제 움직임에 신축 아파트와 입주 10년 미만 단지가 반사이익을 누리고 있다.

7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최근 8주 연속 상승했다. 부동산114 기준 서울 집값은 지난 6월 2주 0.01% 상승하며 하락 행진을 멈췄다. 상승률도 지난 7월 2주 0.1%까지 기록하며 상승 폭도 확대했다.

강남 재건축이 서울 집값 상승을 견인했다. 잠잠했던 재건축 투자 수요가 강남3구(강남·서초·송파구) 주요 재건축 단지로 몰리면서 집값이 오른 것. 이는 통계에서도 확인된다.

서울 재건축은 4월 3주(0.05%) 상승 전환했고, 6월부터 본격적으로 올랐다. 변동률도 7월 2주 0.3%까지 확대하며 과열 조짐까지 보였다. 실제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와 송파구 잠실주공5단지 등 주요 재건축 단지의 시세는 연초보다 수억원 오르며 지난해 전고점 수준에 도달했다.

이에 정부는 연이어 규제를 내놓았다. 지난 6월 초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고분양가 관리지역 분양가 보증심사 기준 강화에 이어 7월 초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적용을 예고한 것. HUG 규제에 일부 강남 재건축 단지가 후분양을 검토하자 분양가상한제 카드로 맞불을 놓은 셈이다.

분양가상한제는 감정평가 토지비에 정부가 정한 기본형 건축비를 더해 분양가를 산정하는 것을 말한다. 정부는 적용 대상을 현 공공택지에서 민간택지로 확대하는 것을 검토 중이다.

분양가상한제 민간택지 확대가 강남 재건축을 대상으로 실시하는 핀셋 규제라는 인식이 확산하면서 재건축 상승세도 주춤했다. 상승 폭도 0.3%에서 0.1%대 수준으로 내려앉았다.

하지만 풍부한 유동성에 수요는 여전했고, 신축 아파트와 입주 10년 미만 단지가 반사이익을 얻었다. 서울 일반아파트 상승률은 6월 2주 0.02%에서 최근 0.09%까지 확대했다. 지난 2월 입주한 강남구 개포동 래미안 블레스티지 전용 126㎥ 호가는 6월 실거래가(25억2000만원)보다 5억원 이상 상승했다. 2012년 준공한 강남구 역삼동 개나리SK뷰(전용 84㎥) 역시 6월 실거래가(19억7800만원)보다 1억원 가까이 올랐다.

부동산업계는 분양가상한제의 부작용으로 꼽히는 '신규 공급 우려'가 기존 주택 상승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봤다.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분양가상한제 시행 이후 서울 도심 주택공급이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하면서 재고주택 선점에 나서는 분위기"라며 "정부는 분양가상한제 규제와 함께 서울 주택공급 확대에 대해 고민도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영주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일간건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