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설뉴스
건설연, 도로공사 작업자 지키는 '이동식 방호울타리' 개발
차량형 이동식 방호울타리 실물 사진(건설연 제공)

고속으로 주행하는 차들 사이에서 도로를 보수하는 작업자를 사고 위험으로부터 보호하는 장치가 개발됐다.

한국건설기술연구원 이석기 박사팀은 차량에 탑재했다고 작업시 공사구간을 물리적으로 차단해 도로작업자를 보호하는 '이동식 방호울타리'를 개발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동식 방호울타리는 견인차(트랙터)와 피견인차(방호울타리)가 연결된 '연결차' 형태로 구성됐다. 이들 차량은 평소에는 방호울타리가 접힌 형태로 주행하다가 공사구간에서는 양 차량간 방호울타리를 펼쳐 총 42미터(m)의 안전한 작업공간을 확보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도로 유지보수에 투입되는 작업자는 고속으로 주행하는 차량 때문에 언제나 사고 위험에 노출돼 있다. 특히 졸음운전이나 음주운전 등으로 운전자가 한눈을 팔 때 차량은 초당 수십미터를 이동하는 데, 이런 상황에 운전자가 유지보수 작업공간을 인지하지 못하고 침범하는 사고 사례가 빈번한 상황이다.

방호울타리는 고속주행 상황에서 운전자에게 도로 작업공간을 인식시키고 차량통행과 작업자를 물리적으로 분리해 사고율을 낮춰주는 역할을 한다. 하지만 기존 방호울타리는 설치와 철거에 시간이 많이 걸리는데다, 공사시 작업구간별로 매번 설치와 철거를 반복해야 하는 단점이 있었다.

이런 번거로움을 개선한 차량형 이동식 방호울타리는 현재 국토교통부 규정에 따른 구조적 강도 등을 충족했고 방호울타리에 요구되는 성능 검증도 마쳤다.

이석기 박사는 "현재 시작품 개발을 통해 자체충돌 테스트를 완료한 상태"라며 "실제 도로 작업구간에 적용되면 도로작업자의 사고 감소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영주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일간건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