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소식
LS전선, 네덜란드 1342억원 규모 해저 케이블 수주

LS전선, 네덜란드 1342억원 규모 해저 케이블 수주

강원도 동해시 동해항에서 LS전선 직원들이 해저 케이블을 선적하고 있다.(LS전선 제공)

LS전선이 유럽 진출 이래 최대 규모의 수주를 따내며, 시장 확대의 발판을 마련했다.

LS전선은 네덜란드 국영전력회사 테네트(TenneT)와 약 1억74만 유로(약 1342억원) 규모의 해저 케이블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회사측은 이번 입찰이 최저가 낙찰제가 아닌 기술력과 사업 경험 등을 함께 평가하는 종합 심사제로 진행된 만큼 글로벌 최고 수준의 사업 능력을 인정받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네덜란드는 지난 2019년부터 오는 2029년까지 해상풍력단지 10곳을 건설, 총 11GW의 발전량을 확보할 계획이다. 이는 1000만 이상의 가구에 공급할 수 있는 전력량이다.

LS전선은 이 중 북쪽과 서쪽 근해에 건설되는 해상풍력단지 2곳에 2023년까지 총 210㎞의 해저 케이블을 공급할 예정이다.

회사측은 향후 5년간 유럽의 해저 케이블 시장이 수조 원에 이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S전선은 이번 사업을 기반으로 네덜란드는 물론 인근 유럽 지역의 해저 케이블 사업 수주에 전력을 다한다는 입장이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유럽은 신재생에너지 확대 정책으로 해상풍력발전단지의 개발이 활발하며, 해저 케이블 시장 역시 세계 최대 규모다"라며 "올해 유럽지역본부를 신설하고, 마케팅을 강화하는 등 유럽 시장을 확대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LS전선은 2012년 영국 해상풍력단지를 시작으로 2013년 덴마크, 2016년 벨기에 등에 15~30㎞의 중소 규모의 해저 케이블을 공급하며, 유럽 지역에서 꾸준히 신뢰를 쌓아 왔다.

한영주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일간건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