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설뉴스
대우건설, 인도네시아 LNG 액화 플랜트 시장 첫 진출

대우건설, 인도네시아 LNG 액화 플랜트 시장 첫 진출

대우건설이 인도네시아 액화천연가스(LNG) 액화 플랜트 시장 첫 진출에 성공하며 신남방 시장 개척에 나섰다.

인도네시아 '탕구 LNG 트레인 3' 액화 플랜트 공사 현장.

대우건설은 지난 22일 인도네시아 LNG 액화 플랜트 '탕구 익스펜션 페이스2'(Tangguh Expansion Ph2) 공사에 대한 본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탕구 익스펜션 페이스2'는 인도네시아 서부 파푸아주 빈투니만 지역 내에 있는 '탕구 LNG 트레인 3' 액화 플랜트 공사 중 콜드 섹션(Cold Section, 천연가스를 액화 형태로 변환시키는 핵심 공정)의 고난도 배관공사이다. 공사 금액은 5000만달러(약 616억원) 규모다.

이번 공사 규모와 수주금액은 많지 않지만, 대우건설이 인도네시아 LNG 액화 플랜트 시장에 처음 진출한 것이어서 의미가 크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정부의 신남방정책에 발맞춰 동남아시아 신시장 개척을 추진해왔다"며 "글로벌 경쟁력을 보유한 LNG 액화 플랜트 분야에서 선택과 집중을 통해 인도네시아에 진출해 지역 내 시장 확대를 추진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번 공사는 '탕구 LNG 트레인 3' 사업 전체를 주관하는 원청사 사이펨(Saipem)이 대우건설에 긴급히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우건설은 전 세계에서 가동 중인 LNG 액화플랜트 90여기 중 10기를 시공하며 이 분야에서 글로벌 최고 수준의 시공능력을 보유하고 있다. 사이펨은 나이지리아 LNG 트레인 7, 모잠비크 LNG 에어리어 1 등 오랜 협업으로 쌓은 신뢰를 기반으로 대우건설과 이번 공사를 수의계약으로 체결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이번 공사는 수주금액과 규모는 작은 편이지만, 글로벌 LNG 액화플랜트 원청사인 사이펨과의 협력관계를 통해 이뤄낸 것으로 인도네시아 LNG 플랜트 시장에 처음 진출한 점에서 의미가 깊다"며 "이를 통해 정부의 신남방정책에 따라 신시장으로 부상하고 있는 동남아시아 지역에 대한 시장 확대를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영주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일간건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