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설뉴스
수소도시 첫삽 앞둔 국토부, '리스크' 줄인다…"안전관리체계 구축"

수소도시 첫삽 앞둔 국토부, '리스크' 줄인다…"안전관리체계 구축"

수소시범도시 조성도.(수소융합얼라이언스 추진단 제공)

국토교통부가 '수소 리스크'를 줄이기 위한 안전관리체계 구축에 나선다.

정부가 수소 시범도시를 선정하는 등 수소경제 활성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나, 최근 수소탱크 폭발 사고로 안전에 대한 우려가 끊이지 않기 때문이다.

국토교통부는 24일 '수소 시범도시 안전관리체계 구축 및 운영관리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연구용역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수소가 국민에게 생소한 에너지원이고 안전성에 대한 우려가 있는 만큼, 단계적이고 전략적인 안전지원 방안이 필요하다는 요구에 따라서다.

앞서 지난해 5월 강원도 강릉에서 수소탱크가 폭발하는 사고로 8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당시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을 필두로 사고가 수소차 등 수소 산업 정책과는 다른 차원의 문제라는 점을 강조하며 진화에 나선 바 있다.

안전관리체계는 울산광역시와 경기 안산시, 전북 전주·완주 등 선정된 수소 시범도시를 조성하는 전 과정에서 적용할 수 있는 종합적인 매뉴얼로 만들어질 전망이다.

수소 시범도시란 생산부터 저장, 이송, 활용 등 전반적인 수소 생태계를 갖추고 수소를 주된 에너지원으로 활용하는 도시로, 정부가 추진 중인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의 핵심이다.

대통령 전용차로 도입된 수소차 넥쏘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제공

우선 국토부는 건설·교통, 안전, 도시, 건축, 에너지 등 수소 도시 관련 모든 분야의 전문가를 망라하는 '수소 시범도시 컨설팅 지원단'을 구성한다.

꾸려진 지원단은 분기별로 모여 수소 시범도시별 진행 상황에 따라 단계별 검토는 물론 운영과 자문 등 역할을 수행한다.

또 국토부는 '수소 시범도시 안전관리 가이드라인 시행매뉴얼'도 수립하고 배포할 예정이다. 매뉴얼은 각 지방자치단체, 가스안전 전담기관, 사업관리 전문기관 등 유관기관과 연계해 구성할 계획이다.

특히 매뉴얼을 활용하면 수소 설비의 설치 과정에서 운영에 이르기까지 누출과 폭발 등 위험 가능성을 분석해 취약점을 찾아내고, 이를 설계 단계에서 반영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지난해 말 선정 작업이 끝난 수소 시범 도시는 현재 도시별 마스터플랜을 수립하고 있다. 각 도시가 내놓은 아이디어를 심사해 시범도시를 선정했다면, 그 아이디어를 실증하는 설계단계다.

경쟁 당시 울산은 수소트램, 경기 안산은 시화호 조력발전 활용, 전북 전주·완주는 수소 생산 과정에서 발생하는 고농도 이산화탄소를 농업진흥청에서 활용한 스마트팜 등 아이디어를 내걸어 시범도시로 선정됐다.

마스터플랜이 수립되면 CC 설계(세부설계) 작업을 거쳐 발주와 착공으로 이어지면서 시범도시 사업이 첫 삽을 뜨게 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올해 말까지 시범도시 사업 착공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영주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일간건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