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업계소식
한미글로벌, 현대자산운용과 500억 규모의 ‘현대 CS클럽 1호’ 블라인드펀드 설정
왼쪽부터 무궁화신탁 최병길 부회장, 한미글로벌 김근배 사장, 시재건설 가재유 회장, 랜드미 이창열 대표, 현대자산운용 정욱 대표가 현대CS클럽1호 투자약정서 체결식을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글로벌 건설사업관리(PM: Project Management) 선도기업인 한미글로벌(회장 김종훈)과 현대자산운용이 부동산 블라인드 펀드인 ‘현대CS클럽전문투자형사모투자신탁1호(이하, 현대CS클럽1호)’를 설정했다고 29일 밝혔다.

‘현대CS클럽1호’는 다양한 우량 국내 부동산 개발 프로젝트 및 부실화 자산(NPL, Non Performing Loan), 용도 변경 가능 사업 등에 주로 투자해 개발 수익을 분배하는 구조로 운용될 예정이다. 투자 대상을 정해놓고 건별로 자금을 모아 투자하는 프로젝트 펀드와는 달리 이 블라인드 펀드는 먼저 자금을 조달한 후 투자 대상을 발굴한다. 자금을 확보한 상태로 진행하기 때문에 투자의사 결정 기간이 상대적으로 짧아 좋은 투자처를 선점할 가능성이 높다.

특히 국내 최고의 건설사업관리 기업인 한미글로벌을 비롯하여 신탁사, 시행사, 시행사 등 부동산개발을 위한 건설부동산 각 분야의 전문기업이 펀드 투자자로 참여하고 있어 우량 물건 확보 및 전문적인 투자의사 결정과 효율적인 운용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2020년 1분기 신탁 수주 1위인 무궁화신탁과 디벨로퍼 건설그룹인 랜드미와 시재건설이 참여하여 함께 설정된 ‘현대CS클럽1호’ 블라인드 펀드는 코로나 이후 경기 위축에 따른 부실화 자산을 포함하여 서울, 수도권, 광역시 및 인구 50~100만 이상 도시지역을 대상으로 주거시설·판매 및 근생시설·업무시설·숙박시설·물류 및 복합개발에 투자할 예정이며 이를 위하여 한미글로벌을 비롯한 현대자산운용 등 투자 관계사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현대자산운용 사옥에서 ‘현대CS클럽1호 투자약정서 체결식’을 가졌다.

한미글로벌 김종훈 회장은 “‘현대CS클럽1호’는 건설부동산 전문기업들이 함께 참여하는 국내 최초의 블라인드 펀드로 신속한 의사결정이 가능하다는 특징이 있다”며 “사전에 조달된 자금을 투자에 사용하기 때문에 효율적인 투자와 운용의 안정성을 확보할 수 있다”고 말했다.

언론연락처:한미글로벌 홍보대행 KPR 원동욱 AE 02-3406-2140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한영주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일간건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