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설뉴스
현대L&C, 건축용 무기단열재 시장 진출…"외장재 사업 강화"

현대L&C, 건축용 무기단열재 시장 진출…"외장재 사업 강화"

현대L&C는 세계적 단열재 제조 업체인 독일의 '크나우프 인슐레이션'사와 '건축용 무기단열재'에 대한 국내 독점 유통?판매 계약을 체결하고, B2B 시장 공략에 나선다고 5일 밝혔다.

크나우프 인슐레이션은 전세계 86개국에 환경 친화적인 방식으로 단열재와 천장재, 컴파운드 등을 생산·유통하는 글로벌 건축자재기업 크나우프 그룹의 단열재 전문 계열사다.

현대L&C가 이번에 선보이는 제품은 규사 등 유리 원료를 고온에서 녹여 섬유 형태로 생산한 단열재로, 외벽·천정·경량칸막이용 등 세 종류다. 외벽용과 천정용은 발수 기능이 뛰어나 습기에 의해 형태가 변형되거나 기능이 떨어지지 않는다. 벽과 벽 사이에 시공되는 경량칸막이용은 소리를 흡수해 울림 현상을 줄여주는 흡음성이 우수한 게 특징이다.

특히 새 제품은 크나우프 인슐레이션사의 자체 친환경 특허 기술인 '에코스(Ecose) 바인딩 기술'을 적용해 일반 단열재보다 친환경적이고 인체에도 무해하다.

바인딩은 단열재 제작시 섬유와 섬유를 바인더(접착제)로 연결하는 것을 뜻한다. 보통의 단열재는 바인더에 발암성 물질이 포함돼 있지만 크나우프 건축용 무기단열재는 천연 옥수수 전분을 활용해 만들어 유해물질이 제품에 포함돼 있지 않다.

또 크나우프 건축용 무기단열재에 사용하는 섬유는 다른 시중에 나온 제품들과 달리 섬유 크기가 균일하고 가늘어 같은 밀도 제품 대비 고음역대의 흡음과 방음 효과가 뛰어나다.

현대L&C는 이번 크나우프 건축용 무기단열재 출시를 통해 외장재 사업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병원·호텔·오피스 빌딩 등 중·대형 상업 시설을 중심으로 B2B 영업망을 확대할 예정이다.

류기현 현대L&C 토탈인테리어사업부장(상무)은 "차별화된 상품 경쟁력과 B2B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3000억원 규모의 국내 무기 단열재 시장에 빠르게 안착하는 게 첫 목표"라며 "건축 내장재와 외장재를 아우르는 사업 영역을 구축해 '종합 건자재 기업'으로서의 입지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영주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일간건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