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설뉴스
수도권 북부 핵심 도로 '서울~문산 고속도로' 11월 예정대로 완공

수도권 북부 핵심 도로 '서울~문산 고속도로' 11월 예정대로 완공

서울~문산 고속도로의 고양JCT 전경.(제공=GS건설)

수도권 북부 핵심 노선인 '서울~문산 고속도로'가 계획대로 11월 완공된다.

15일 GS건설에 따르면 '서울문산고속도로'는 서울~문산 고속도로 공사 공정률이 최근 96%를 넘어 예정대로 올해 11월 개통 준비를 완료할 계획이다.

파주시 문산읍 내포리~고양시 덕양구 강매동 35.2㎞를 왕복해 2∼6차로로 잇는 서울∼문산 고속도로는 토지보상비 등 일부 비용을 국가가 지원하고 나머지는 민간이 부담하는 민자사업방식으로 추진했다. 총투자비는 2조1971억원이다. 서울문산고속도로가 사업시행자며, GS건설은 주관사로 참여하고 있다. 11월 준공과 동시에 시설물을 모두 국가에 기부채납하고 이후 30년간 관리운영권을 부여 받는다.

서울~문산 고속도로는 경기 서북수 교통망의 핵심으로 꼽힌다. 경기 북부지역에서 서울과 경기 남부지역까지 접근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것으로 보인다. 향후 서울~광명 고속도로까지 완공하면 파주~고양~서울~광명~수원~평택으로 이어지는 고속도로축이 만들어져 차량 기준 35분이 단축돼 1시간 이내 이동이 가능하다.

GS건설은 성공적인 공기 수행으로 향후 민자도로 사업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내다봤다. GS건설은 국내 초기 민자도로사업에 해당하는 수도권 제1순환 북부구간(일산~퇴계원), 제2영동고속도로, 구리~포천고속도로 등 중앙정부 민자사업뿐만 아니라 서울시 강남순환고속도로, 서부간선지하도로, 제물포터널 및 부산시 내부순환(만덕~센텀)도로 등 다수의 도시고속화도로 민자사업에도 참여했다.

서울문산고속도로 관계자는 "2003년 GS건설 컨소시엄이 최초 제안한 후 사업추진 과정에서 수도권 녹지축 훼손 최소화, 국사봉 터널화 등 많은 난제가 있었지만 공기 연장 없이 계획 공정을 지켜 온 만큼 예정된 11월 준공 일정에 차질 없도록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영주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일간건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