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설뉴스
쌍용건설 김석준 회장, 코로나 뚫고 두바이 찾아 현안 조율

쌍용건설 김석준 회장, 코로나 뚫고 두바이 찾아 현안 조율

쌍용건설은 김석준 회장이 지난 22일 해외공사 현장이 몰려 있는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로 출국해 현지에서 현안을 조율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쌍용건설에 따르면 김 회장은 내년 6월 준공을 앞둔 두바이 로얄 아틀란티스 호텔을 찾아 발주처와 현안을 논의하고 조율 중이다.

로얄 아틀란티스 호텔은 쌍용건설이 해외에서 진행하는 최대 규모 프로젝트로, 지상 최고 46층, 795객실 규모로 지어진다. 공사비는 10억달러(약 1조1천727억원)가 넘는다고 쌍용건설은 설명했다.

이 호텔은 내년 10월 열리는 '두바이 엑스포'에 맞춰 두바이를 상징하는 랜드마크로 지어진다.

김 회장은 로얄 아틀란티스 호텔을 비롯해 두바이에서 시공 중인 6개 현장을 찾아 현장을 점검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8∼9개월째 귀국하지 못하고 있는 직원들을 격려할 계획이다.

쌍용건설은 2015년부터 두바이에서 총 9개 현장, 약 21억달러(약 2조4천633억원) 규모의 공사를 수주해 시공하고 있다.

두바이 로얄 아틀란티스 호텔 조감도

 

 

한영주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일간건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