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소식
서울시 장기안심주택 입주자 2천500명 모집…보증금 30% 지원

서울시 장기안심주택 입주자 2천500명 모집…보증금 30% 지원

서울특별시청

서울시는 보증금지원형 장기안심주택 2020년 3차 입주 대상자 2천500명을 모집한다고 29일 밝혔다.

보증금지원형 장기안심주택은 전·월세 입주자가 자신이 원하는 지역의 주택을 물색해 거주할 수 있도록 보증금의 일부를 지원하는 방식의 사업이다.

보증금이 1억원을 초과하면 보증금의 30%(최대 4천500만원, 신혼부부 최대 6천만원), 1억원 이하라면 보증금의 50%(최대 4천500만원)를 최장 10년간 무이자로 빌려준다.

단 1인 가구는 전세 보증금 또는 보증부월세의 기본보증금과 전세전환보증금의 합이 2억9천만원 이하여야 하고 2인 이상 가구는 최대 3억8천만원 이하의 주택만 지원 대상이다.

전용 면적은 1인 가구 60㎡ 이하, 2인 이상 가구 85㎡ 이하다.

지원 대상자는 공고일 기준 서울 거주 무주택세대 구성원이다. 소득과 자산 기준이 있으니 확인해야 한다.

신청 기간은 내달 19∼23일이며 인터넷으로만 신청할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서울주택도시공사 홈페이지 공고를 확인하거나 콜센터(☎ 1600-3456)로 문의하면 된다.

한영주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일간건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